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박달이와 금봉이의 이야기

  • 느림의 보물을 발견하고
  • 이야기속으로
  • 박달이와 금봉이의 이야기

박달이와금봉이 이야기

제천시 봉양읍과 백운면을 갈라놓은 험한 산을 박달재라 합니다.

조선조 중엽 경상도의 젊은 선비 박달은 과거를 보기 위해 한양으로 가던 도중 백운면 평동리에 이르렀습니다.
마침 해가 저물어 박달은 어떤 농가에 찾아 들어가 하룻밤을 묵게 되었습니다.
이 집에는 금봉이라는 과년한 딸이 있었는데 사립문을 들어서는 박달과 눈길이 마주쳤습니다.

박달재노래비

박달은 금봉의 청초하고 아름다운 모습에 넋을 잃을 정도로 놀랐고, 금봉은 금봉대로 선비 박달의 의젓함에
마음이 크게 움직였습니다. 그날 밤 삼경이 지나도록 잠을 이루지 못해 밖에 나가 서성이던 박달도
역시 잠을 못 이뤄 밖에 나온 금봉을 보았습니다. 아무리 보아도 싫증이 나지 않는 선녀와 같아
박달은 스스로의 눈을 몇 번이고 의심하였습니다.

박달과 금봉은 금세 가까워졌고 원래 이튿날이면 떠나려고 했던 박달은 더 묵게 되었습니다.
밤마다 두 사람은 만났고, 박달이 과거에 급제한 후에 함께 살기를 굳게 약속했습니다.
그리고 박달은 고갯길을 오르며 한양으로 떠났습니다. 금봉은 박달의 뒷모습이 사라질 때까지 사립문 앞을 떠나지 않았습니다.
서울에 온 박달은 자나 깨나 금봉의 생각으로 다른 일을 할 겨를이 없었고 금봉을 만나고 싶은 마음에 시만을 지었습니다.

난간을 스치는 봄바람은 이슬을 맺는데 구름을 보면 고운옷이 보이고 꽃을 보면 아름다운 얼굴이 된다. 만약 천등산 꼭대기서 보지 못하면 달 밝은밤 평동으로 만나러 간다.

과장에 나가서도 마찬가지였던 박달은 결국 낙방을 하고 말았고 금봉을 볼 낯이 없어 평동에 가지 않았습니다.
금봉은 박달을 떠나보내고는 날마다 성황당에서 박달의 장원급제를 빌었으나, 박달은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금봉은 그래도 서낭에게 빌기를 그치지 않았습니다. 마침내 박달이 떠나간 고갯길을 박달을 부르며 오르내리던 금봉은
상사병으로 한을 품은 채 숨을 거두고 말았습니다. 금봉의 장례를 치르고 난 사흘 후에 낙방거자 박달은
풀이 죽어 평동에 돌아와 고개 아래서 금봉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땅을 치며 목 놓아 울었습니다.

울다 얼핏 고갯길을 쳐다본 박달은 금봉이 고갯마루를 향해 너울너울 춤을 추며 달려가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박달은 벌떡 일어나 금봉의 뒤를 쫓아 금봉의 이름을 부르며 뛰어 고갯마루에서 겨우 금봉을 잡을 수 있었습니다.
와락 금봉을 끌어안았으나 박달은 천 길 낭떠러지로 떨어져 버렸습니다. 이런 일이 있는 뒤부터 사람들은
박달이 죽은 고개를 박달재라 부르게 되었습니다.

이용안내

  • 주소 : 충북 제천시 백운면 평동리 705
  • 전화 : 043-642-9398(박달재 관광안내소)
  • 쉬는날 : 연중무휴